위치를 선택하십시오:

국가

제분공장의 성공을 보장하는 KUKA 팔레타이저

프랑스에서는 밀가루 자루에 허용되는 최대 무게가 40kg에서 25kg로 감소했습니다. 이로 인해 Moulins Bourgeois 제분공장은 납품 능력의 한계에 직면했습니다. 동일한 납품 범위에서 약 2배의 밀가루 자루를 포장, 운송 및 적재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이 회사가 KUKA 로봇을 통한 자동 팔레타이징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바게트, 비스킷 및 플랫브레드용 프랑스 밀가루

Bourgeois - 이 이름은 1895년부터 최고 품질의 밀가루를 상징합니다. “우리는 4대에 걸쳐 독립적으로 제분공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라고 총괄 매니저인 줄리앙 부르주아(Julien Bourgeois)는 설명합니다. “우리는 와인 양조업자가 포도 품종을 선택하는 것처럼 신중하게 곡물 품종을 선택합니다.” 이 회사는 80년 동안 파리에서 동쪽으로 80km 떨어진 베르들로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회사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지만 Moulins Bourgeois는 여전히 스스로를 가족회사로 정의합니다. 프랑스산 곡물만 가공되고 있으며 제과점을 핵심 타겟 그룹으로 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전 세계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Moulins Bourgeois의 전통 방식으로 재배된 유기농 밀가루는 독일, 노르웨이, 이집트, 사우디 아라비아, 중국, 브라질 등으로 수출됩니다.

자동 팔레타이징: 가혹한 육체노동의 감소, 공급 용량 증가

베르들로에 위치한 완전 자동화된 물류 센터는 KUKA 팔레타이저 5대의 빠른 속도와 안정성을 활용

Bourgeois식 위기 극복

Bourgeois 가족은 지난 2010년대에 두 가지 큰 과제를 해결해야 했습니다. 2010년 6월 28일, 제어 캐비닛의 열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하여 베르들로에 있는 회사의 주요 공장이 파손되었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임대 공장에서의 생산을 계속 이어나갔습니다. 이와 동시에 회사 경영자들은 위생 조치가 개선되고 생산 능력이 거의 두 배로 향상된 새로운 공장을 18개월 이내에 마련하였습니다.

직원에게는 이득, 공장에게는 새로운 도전

시작은 순조로웠습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새로운 규정이 밀가루 제조업체를 더 큰 도전에 직면하게 할 것임이 분명해졌습니다. 국립의료보험 사회보장부(CNAM)와 전국 제분소 협회(ANM)가 공장 직원의 신체적 부담 감소 규정에 동의했기 때문입니다. 밀가루 자루의 무게가 최대 25kg까지 허용되었습니다. 4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줄리앙(Julien)과 다비드 부르주아(David Bourgeois)는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했습니다.
오늘날 Moulins Bourgeois는 유럽에서 가장 현대적인 밀가루 생산 시설 중 하나
베르들로의 본사: Moulins Bourgeois는 매일 최대 170톤의 밀가루를 고객에게 제공

힘든 육체노동에서 완전 자동화된 물류 센터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밀가루 자루를 40kg에서 25kg로 전환해야 했습니다.”라고 줄리앙 부르주아(Julien Bourgeois)는 설명합니다. “고된 육체노동을 줄여주기 때문에 직원들에게는 좋은 소식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매일 트럭에 싣는 자루의 수이전 7,000개에서 거의 두 배로 늘려야 했습니다. 그것은 완전히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지금까지 6명의 직원이 밀가루 자루를 팔레타이징하고 적재하는 일을 담당했습니다. 이 힘든 육체노동은 원하는 대로 가속화할 수 없습니다. 
새로운 규정에 따라 밀가루 자루당 무게가 40kg에서 25kg으로 감소

자동화된 “Goods to truck” 솔루션

팀이 무리하지 않도록 보호하면서 모든 주문을 계속 이행할 수 있도록 회사는 완전 자동화된 물류 센터에 투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직원들은 모든 자루를 적절한 트럭으로 옮기고 트럭에 안전하게 쌓아 넣는 작업을 계속했습니다. 2014년에 5대의 KUKA 팔레타이저를 포함하는 100% 자동화된 “Goods to truck” 솔루션이 시작되었습니다. 2015년 9월에는 자동 팔레타이징을 사용하는 새로운 물류 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그 이후로 전체 주문 피킹 과정, 즉 디팔레타이징 및 올바른 컨베이어 벨트로의 적재 작업을 2대의 KR 180 R3200 PA(KR QUANTEC PA)와 3대의 KR 300-2 PA 로봇이 담당합니다.

KUKA는 우리의 목표를 이해하고 우리에게 필요한 솔루션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습니다. KUKA 로봇과 AB Process 인터그레이터를 통해 우리는 목표를 완전히 달성했습니다.

Moulins Bourgeois의 총괄 매니저 줄리앙 부르주아(Julien Bourgeois)

자동 팔레타이징: 미래지향적 팀워크의 결실

Viastore Systems은 내부 물류를 담당했으며 인터그레이터는 AB Process였습니다. AB Process의 설립자이자 전무 이사 중 한 명인 크리스토프 압진(Christophe Abjean)은 새로운 유통 센터의 특별한 점을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주문 준비는 100% 자동화되었습니다. - 창고에 팔레트가 도착하는 시점부터 자루를 트럭으로 운송하는 시점까지 말입니다. 5대의 KUKA 디팔레타이징 로봇이 전체 주문 피킹 절차를 안정적이고 놀라운 속도로 처리합니다. 이 시스템은 시간당 2,000개의 자루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포장된 상품은 배송 경로에 맞는 순서대로 트럭에 도착할 수 있도록 사전 분류됩니다.
자동 팔레타이저: 2대의 KR 180 R3200 PA가 개별 자루를 컨베이어 벨트에 배치
KR 300-2 PA는 적절히 포장하여 시간당 최대 550개의 자루를 운반 

드림 팀: 2대의 KUKA 팔레타이저의 장점

2대의 KR 180 R3200 PA는 컨베이어 벨트에 개별 자루를 배치하기 위한 민첩한 공간 절약형 솔루션입니다. 각 로봇은 시간당 100개의 자루를 팔레타이징할 수 있습니다. 반면 KR 300-2 PA 팔레타이저는 한 번에 밀가루 5자루를 집고 시간당 최대 550개의 자루를 운반합니다. KUKA는 특히 가반하중이 높은 고속 작업을 위해 이러한 유형의 로봇을 개발했습니다. 최대 300kg까지 쉽고 부드럽게 팔레타이징할 수 있으며 부스터 프레임을 다양한 높이로 조정하여 작업에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습니다. KUKA의 프랑스, 베네룩스 국가 및 마그레브 지역 전무 이사인 엠마누엘 베르게로트(Emmanuel Bergerot)는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Moulins Bourgeois의 자동화는 로봇 역학과 이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모두의 기술 혁신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의 결과입니다. 이 시스템은 매우 까다롭지만 효율적인 물류 서비스를 위해 사용됩니다.”

팔레타이징과 그 이상에서도 빠르고 성공적

물류 센터는 높은 기대치를 완전히 충족했습니다. 이제 주문 접수에서 배송까지 24시간 미만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이것은 Moulins Bourgeois의 밀가루를 고객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만듭니다. 이 가족회사는 최대 170톤의 밀가루매일 공급하고 있습니다. 연간 매출은 2015년 4천만 유로에서 2020년 5천만 유로로 증가했습니다. Bourgeois 형제는 150명의 직원과 유럽에서 가장 효율적이고 현대적인 밀가루 생산 시설 중 하나를 보유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밀가루를 배송 경로에 적합한 순서대로 팔레트와 트럭에 적재

“기업으로서 성장”

“우리는 변화를 통해 60% 더 많은 밀가루 자루를 적재하직원의 근골격계 질환과 부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었습니다.”라고 줄리앙 부르주아(Julien Bourgeois)는 행복하게 말합니다. “기업으로서 우리는 성장했고 훨씬 더 많은 수요를 갖게 되었으며 이전보다 더 많은 직원을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가까운 KUKA 시스템 파트너 찾기

여기에서 귀사의 산업분야 또는 귀사가 필요한 솔루션에 적합한 파트너를 찾을 수 있습니다.

KUKA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이 웹사이트에서는 온라인에서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상세 정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웹사이트를 계속 이용하시는 경우 기술적으로 필요한 쿠키만이 사용됩니다. “OK 및 KUKA 알아보기”를 클릭하시면 귀하는 추가적으로 마케팅 쿠키의 사용에 동의하시게 됩니다. “쿠키 설정” 클릭 한 번으로 귀하가 허용하실 쿠키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쿠키 설정